EDITORIAL

Portrait of a Lady season 2 - NEW CLASSIC, NEW MASTERPIECE



여성의 가장 멋진 순간을 함께하는 닥스 레이디스는 2019년 가을-겨울 ‘새로운 클래식’을 정의합니다.

찬 바람에 맞서 여성을 가장 포근하게 감싸줄 존재인 뉴 마스터피스, '아우터'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뉴 클래식 스타일.

브리티시 감성의 클래식하면서도 우아한 실루엣은 물론 한층 젊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코끝 시린 계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해줄 닥스 레이디스의 뉴 마스터피스, 아우터를 만나다.




MASTERPIECE #4 WINTER FEVER, PADDING & FUR


본격적인 혹한기를 대비하려면 든든한 아우터는 필수죠.

차가운 겨울에 열기를 더해줄 고급스러운 패딩 & 퍼는 겨우내 활용하기 좋으며 코트와는 또 다른 격이 다른 따뜻함을 선사합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다양한 퍼 소재와 한층 미니멀해진 패딩의 만남으로

보온성과 럭셔리함을 강화한 프리미엄 패딩들이 여성들의 자신감 있는 겨울 스타일을 완성할 예정!

디자인과 실용성을 겸비한 프리미엄 패딩 & 퍼로 따뜻한 겨울을 맞이해보세요




롱패딩의 인기는 올겨울에도 계속될 예정! 대신 겉과 속이 조금씩 달라졌습니다.

미니멀하고 캐주얼한 디자인으로 변신하면서 보온성과 디테일은 한층 강화했습니다.

따뜻하고 가벼운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한겨울에도 끄떡없고

후드와 안감, 목과 얼굴이 닿는 네크라인 부분까지 밍크와 토끼털을 더해 보온성을 끌어올렸습니다.


자주 손이 가는 어두운 컬러의 패딩은 밝은 컬러의 터틀넥과 울, 니트 소재의 팬츠와 함께 매치하고,

스니커즈나 앵클부츠를 매치해 그날그날 분위기에 따라 다르게 연출해보세요.

체크 머플러로 포인트를 더해도 좋습니다.



패딩 하나만으로도 존재감을 드러내는 아이보리 컬러 퀼팅 구스다운.

화사한 컬러는 물론 담요처럼 덮어도 좋은 긴 기장과 허리 라인을 잡아주는

여성스러운 실루엣, 후드, 네크라인, 포켓의 사랑스러운 퍼 장식으로 패딩의 럭셔리함을 완성하는 아이템이죠.

지퍼를 끝까지 잠그면 토끼털과 밍크가 바람을 완벽하게 차단하고, 고급스러운 포인트 장식이 됩니다.


컬러감 있는 니트와 편안한 팬츠를 함께 매치해 연말 모임이나 특별한 약속을 위한 윈터룩을 완성하세요.

이때, 무채색 계열의 스니커즈를 신으면 캐주얼한 매력이 배가됩니다.



천연 모피 코트를 입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베스트로 눈길을 돌려보세요.

은은한 광택과 고급스러운 두 가지 컬러가 배색된 퍼 베스트는 코트 안에 레이어드해 보온성을 높이기도 하고,

라운지웨어나 후드 위에 단독으로 걸쳐 따뜻하고 편안한 위캔드룩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팔이 자유롭기 때문에 활동성이 뛰어나 장거리 비행이나 여행, 운전을 할 때도 실용적입니다.

안 꾸민 듯 자연스럽게 꾸민 스타일이 주목받는 요즘 가장 손이 가는 베스트 아이템이 될 것.